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채영인 남편 "채영인과 시어머니 사이에서 처세술 잘해"…채영인 "남편에 감사해"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동치미' 채영인(사진제공=MBN)
▲'동치미' 채영인(사진제공=MBN)
'동치미' 채영인이 남편의 처세술에 감사해 했다.

채영인은 6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우리 집에 바람난 며느리가 있다’라는 주제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채영인은 “결혼 후 방송 활동을 접고 6년간 육아와 살림에만 집중했는데, 이제는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었던 트로트 가수의 꿈을 이룰 때가 된 것 같아 도전하려고 한다”라며 트로트 가수 도전을 위한 준비과정을 공개했다.

하지만 채영인은 “뒤늦게 꿈을 이루기 위해 넘어야 할 산이 있다”라며 “시어머니는 결혼한 여자는 가정에 충실해야 하고, 아이 옆에는 항상 엄마가 있어야 한다고 말씀하시면서 내 도전을 탐탁지 않아 한다”라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채영인의 시어머니는 아들에게 전화해 채영인이 늦게 들어오고 짧은 치마를 입고 다닌다고 말했다. 그러자 채영인의 남편은 "요즘 사람들 다 그렇게 한다"라고 채영인을 두둔했다.

이를 본 채영인은 "이런 모습은 이번에 처음 알았다. 어머니께서 얘기 하실 수도 있다고 생각했는데 저희 남편이 중간 역할을 잘했다고 생각한다.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