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김세아, 스캔들 이후 무너진 삶 "어떤 부부가 나 때문에 이혼한다고 지목"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밥은 먹고 다니냐’ 김세아(사진제공=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김세아(사진제공=SBS Plus)
김세아가 5년 공백을 깨고 국밥집을 찾아와 그간의 심경을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세아가 5년의 공백을 깨고 국밥집을 찾았다.

1996년 김세아는 6,000:1의 경쟁률을 뚫고 MBC 공채탤런트 대상을 수상, 이듬해 MBC ‘사랑한다면’에서 심은하 동생 역할을 꿰차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그 뒤로 꾸준하게 작품 활동을 이어오던 김세아는 돌연 스캔들에 휘말리며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결혼까지 하며 탄탄대로를 걸었던 김세아는 갑자기 스캔들에 휘말리게 됐다. 김세아는 "1년 반 정도 소송이 있었다"면서 "어떤 부부가 이혼하면서 그 원인을 저로 지목했다"라고 밝혔다.

김세아는 "상대 측이 의류 사업을 시작하면서 저에게도 제안을 했다. 그게 무산이 됐는데 6개월 후 본부장이 미안하다며 뭐라도 도와주고 싶다더라. 그래서 아동 관련 사업을 시작했는데 두 달 만에 스캔들이 터졌다"라며 "내가 법인카드를 썼다는데 카드를 받아본 적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밥은 먹고 다니냐’ 김세아(사진제공=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김세아(사진제공=SBS Plus)
사건은 마무리 됐지만 후폭풍이 끝나지 않았다. 김세아는 “배우 인생에 너무 큰 치명타였다”라며 “당시 고층아파트에 살았는데 나쁜 생각이 들었다”라며 당시의 심경을 털어놓았다. 그는 "눈을 감아도 고통스러웠다"라고 밝혔다.

사건 이후 아이들에게 일부러 더 씩씩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더 노력했다고 밝힌 김세아는 “아이들을 목욕시키는데 갑자기 둘째 아들이 ‘엄마 죽지마’라고 말했다”라며 주변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김세아는 "사실 그날은 정말 죽고 싶었던 날이었다"라며 "아이들을 재우려는데 아들이 '엄마가 최고야'라고 하더라. 내가 너무 잘못됐더라. 아이들한테도 너무 미안했다. 그래서 정신을 차리게 됐다"라고 마음을 다잡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