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노래가 좋아', KBS2 火 편성 변경…개편 기념 트로트 신동 특집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노래가 좋아'가 KBS1에서 KBS2로 방송 시간을 변경했다.(사진제공=KBS)
▲'노래가 좋아'가 KBS1에서 KBS2로 방송 시간을 변경했다.(사진제공=KBS)

'노래가 좋아'가 KBS1에서 KBS2로 편성 시간을 변경했다.

KBS 편성표에 따르면, 매주 토요일 오전 KBS1에서 방송됐던 '노래가 좋아'가 30일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KBS2에서 방송된다.

'노래가 좋아'는 2016년 10월 8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800여 팀이 출연, 따뜻한 가족애와 화합의 하모니가 담긴 무대를 선보여 왔다. '노래가 좋아' 부부 MC 장윤정, 도경완의 찰떡호흡이 더해져 감동과 재미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아온 만큼, 편성 변경과 함께 더욱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

30일 방송되는 '노래가 좋아'는 개편을 맞이해 '트로트 신동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동원, 홍잠언, 남승민, 전유진 등 화제의 트로트 신동들을 배출해 왔던 '노래가 좋아'에서 그들을 뛰어넘을 차세대 트로트 신동을 선발하기 위한 뜨거운 무대가 펼쳐진다.

또 이들을 심사하기 위해 가요계의 신사 이무송, 개그계의 디바 김미려, 글로벌 예능인 샘 오취리, 대세 중의 대세 태권 트롯 나태주까지 특급 심사위원 군단이 출격한다. 이들의 유쾌한 입담과 재치 있는 심사평으로 방송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는 총 5명의 트로트 신동이 무대에 오른다. 어린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뛰어난 트로트 실력에, 무대를 즐기는 표정과 섬세한 제스처까지 다양한 끼를 선보일 예정이라는 후문이다. 그중 프로에 가까운 완벽한 무대를 보여준 한 참가자의 무대에 가수 나태주는 "오히려 내가 배워야겠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또 첫 소절부터 타고난 감성과 창법으로 심사위원은 물론, MC장윤정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참가자가 등장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뛰어난 실력과 매력으로 중무장한 트로트 신동 특집 '우리 집 슈퍼스타'는 30일 오후 8시 30분 KBS2 '노래가 좋아'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