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빠이빠이야', 소유찬 아버지 가수 소명 노래 때문에 '미스터트롯' 통편집?(ft. 소유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소유미 오빠 소유찬이 아버지 소명의 노래 '빠이빠이야'를 '미스터트롯' 예선에서 불렀다가 통편집을 당했다고 말했다.(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
▲소유미 오빠 소유찬이 아버지 소명의 노래 '빠이빠이야'를 '미스터트롯' 예선에서 불렀다가 통편집을 당했다고 말했다.(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

가수 소유찬이 아버지 가수 소명의 '빠이빠이야'를 부르고, '미스터트롯'에서 통편집을 당했다고 아쉬워했다.

소유찬은 2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 '현역7'으로 출연했다. 이날 '사랑의 콜센타'는 '미스터트롯' TOP7과 '현역7'의 대결로 펼쳐졌다.

소유찬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했지만 통편집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에 얼굴 한 번 나오지 않았다. '빠이빠이야'를 부르는 것이 아니었는데"라고 씁쓸함을 드러냈다. 이어 "내가 이 스튜디오 근처에 살고 있었는데 '미스터트롯' 탈락 이후 이사를 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민호는 "'미스터트롯' 끝나고 소문이 무성했다"라며 "소유찬은 트롯을 접었다는 소문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현역7은 "반쯤 접었다"고 증언했고, 붐은 "오늘을 위해 접었던 것을 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