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무야키치X필립, 장어구이에 감탄 "먹어본 음식 중 장어가 1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어서와' 무야키치X필립(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어서와' 무야키치X필립(사진제공=MBC 에브리원)
한국살이 초보 무야키치와 필립의 한국 일상이 소개됐다.

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는 무야키치와 필립이 서울 투어에 나섰다.

최근 부상을 당한 필립을 위해 무야키치가 서울 투어를 준비한 것. 무야키치는 “필립이 빨리 회복하고 100%의 행복을 되찾길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무야키치는 필립의 건강 회복을 위해 한방 병원부터 방문했다. 이때 두 사람을 맞이하는 외국인 한의사 등장에 모든 출연진이 놀랐는데. 그 의사는 국내 최초 한의사이자 무야키치와 같은 동향인 오스트리아 사람이었던 것. 무야키치는 “오스트리아 사람이 한국 최고의 한의사로 일하고 있을 줄 몰랐다”라며 반가워했다.

▲'어서와' 무야키치X필립(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어서와' 무야키치X필립(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이어 필립의 추나, 침 치료가 시작됐다. 아플 거라는 말에 필립이 불안해했지만 의연하게 침 치료를 마쳤고 “이런 전통 치료법을 경험해보는 게 흥미로웠다. 내 몸에 맞는 것 같다”라며 흡족해했다. 이를 지켜보던 무야키치도 힘 향상에 도움이 되는 침을 맞게 됐는데. 필립과 달리 단 한 개의 침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무야키치는 5초 만에 포기 선언을 하며 직접 침을 뽑아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한국어 자신감이 폭발하기도 했다. 식당에서 음식이 매운지 묻고 싶었던 두 사람은 “맵다가 ‘짤리창’이었던 것 같다”며 종업원에게 “많이 짤리창?”이라고 질문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종업원이 눈치로 질문 내용을 이해한 뒤 답했다. 진실을 모르는 두 사람은 “이제 우리 한국인 다 됐다. 전에는 사람들이 내 말을 전혀 못 알아들었는데 발음이 개선되니 알아듣는다”라며 뿌듯해했다.

▲'어서와' 무야키치X필립(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어서와' 무야키치X필립(사진제공=MBC 에브리원)
부상 당한 필립의 기분 전환을 위해 미용실도 방문했다. 필립이 “내 머리 괜찮은데 왜 여기 온 거야?”라고 묻자 무야키치는 “네가 부상을 당했으니 뭔가 변화를 줘야해. 우리 팀 동료 선수도 아픈 뒤 삭발한 적이 있지 않냐. 삭발해보는 거 어때?”라며 필립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필립이 “네가 하면 나도 할게”라고 하자 무야키치가 “나도 할거야. 해야지”라며 주저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두 사람은 삭발을 하지 않고 머리를 다듬기만 했다. 한국의 미용 서비스를 처음 받아본 필립은 “스웨덴보다 싼 가격에 샴푸, 마사지, 트리트먼트까지 해준다. K-뷰티는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정말 만족스러웠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어서와' 무야키치X필립(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어서와' 무야키치X필립(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서울 투어 마지막 코스는 몸 보신을 위한 장어집. 장어 구이를 처음 먹어본 두 사람은 “많이 맛있어”라며 감탄을 연발했고 “왜 아무도 장어에 대해 말해주지 않은 거야. 먹어본 음식 중에 장어가 1위야”라며 극찬했다.

투어가 끝난 뒤 무야키치는 “우린 네가 필요해. 꼭 경기를 뛰지 않아도 함께 경기장에 있으면 좋겠어. 얼른 원래 있었던 자리로 돌아와”라며 진심을 말했고 필립도 “시즌이 아직 많이 남았으니 긍정적으로 생각하자”며 고마움을 전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