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복면가왕 뜯지않은 택배', 이대원 아닌 이장준…가창력부터 예능감까지 '일등'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뜯지않은 택배' 이장준(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뜯지않은 택배' 이장준(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뜯지않은 택배는 트로트 가수 이대원이 아닌 골든차일드 이장준이었다.

장준은 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뜯지않은 택배'로 출연했다. 그는 시원한 고음과 다양한 개인기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2라운드 무대에서 장준은 밴드 씨엔블루(CNBLUE)의 '외톨이야'를 불렀다. 하지만 '오징어'에게 아쉽게 패했다. 돌려차기 개인기에 '뜯지않은 택배' 정체를 이대원으로 예상했던 연예인 판정단은 골든차일드 메인 래퍼 장준의 등장에 깜짝 놀랐다.

지난 1라운드에서 장준은 골든차일드에서는 볼 수 없었던 파워풀한 가창력과 깊은 울림을 선사했고, 2라운드 무대에선 여유로운 무대 매너와 카리스마 넘치는 랩으로 귀 호강을 안겼다.

단독 웹 예능 '장스타'를 통해 '차세대 예능돌'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만큼 이장준은 화려한 말솜씨와 특유의 밝은 에너지를 보여줬다. 그는 어머니의 편견을 깨기 위해 '복면가왕'에 출연했다며 입담을 자랑했다. 또 '라디오스타' 출연을 향한 바람을 담아 퇴장까지 돌려차기 개인기로 하며 웃음을 놓치지 않았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