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김연자 추정 '복면가왕 장미여사', 2연승 가왕 성공…오징어=김정민, 나이 김구라보다 두 살 형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김정민(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김정민(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가수 김연자로 추정되는 '복면가왕 장미여사'가 김구라보다 나이 두 살 형인 '복면가왕 오징어' 김정민을 상대로 2연승에 성공하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장미여사'와 '오징어'의 131대 가왕 결정전이 그려졌다. 가왕전 투표 결과, 19대 2로 압도적인 표 차이를 보이며 승리를 거뒀다.

'장미여사'는 131대 가왕으로 호명되자 "태어나서 칭찬을 많이 받고, 가왕으로 계속 노래할 수 있다는 게 정말 꿈만 캍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장미여사'는 김수철의 '못다 핀 꽃 한 송이'로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오징어'는 가수 김정민이었다. 이날 김정민은 2라운드에서 '내가 아는 한가지', 3라운드에서 이승철의 '말리꽃'을 열창했다. 김성주는 "제작진은 1라운드에서 정체가 들통날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2라운드까지 연예인 판정단이 김정민을 알아채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정민은 "대놓고 불렀는데 못 맞히더라. 눈치 못 챈 패널들에 실망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신봉선은 "김정민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젊다고 봤다"라고 말했고, 김정민은 "김구라보다 두 살 형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