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끝보소' 웹툰 '금요일' 드라마化, 김준현ㆍ오만석 명품 연기력+짜릿 반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끝보소' 김준현(사진제공=JTBC)
▲'끝보소' 김준현(사진제공=JTBC)

'끝보소(끝까지 보면 소름 돋는 이야기)'로 김준현, 오만석이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선사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장르만 코미디'에서는 '끝보소'가 방송됐다. '끝보소'는 '장르만 코미디'의 콘텐츠 중 하나로, 소름 끼치는 반전으로 화제를 모았던 명작 웹툰 '금요일 베스트'를 원작으로 한다.

'끝보소'에서 백수 노총각 준현(김준현)은 인간의 수명을 사고 파는 만신(오만석)과 거래를 시작하며 여유로운 삶을 살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아내와 아이가 생기자 돈이 더 필요해진 준현은 20년의 수명을 팔아 주식에 투자했지만 실패, 결국 건강 이상으로 수명 단축에 이르렀다. 이에 아이의 성장을 지켜보기 위해 인간성을 팔고 견생(犬生)을 살게 된 준현의 모습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특히 오만석과 김준현의 열연이 몰입도를 상승시켰다. 오만석은 털을 쭈뼛서게 만드는 섬찟한 카리스마와 능청스러운 코믹 본능을 오가는 열연으로 코너 전반을 이끌며 시선을 떼지 못하게 했다.

김준현 또한 놀고 먹는 삶을 선호하는 게으름부터 살고 싶은 절박함까지 캐릭터의 감정변화를 탁월한 연기력으로 소화, 오만석과 극의 텐션을 쥐락펴락하며 시청자들을 더욱 빠져들게 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