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동상이몽2' 윤상현 리즈시절? 뜻밖의 인기 얻었던 '내조의 여왕' 촬영지 자하슈퍼 찾은 태봉이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메이비 윤상현(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처)
▲메이비 윤상현(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처)

윤상현이 '내조의 여왕' 태봉으로 뜻밖의 리즈시절을 보냈던 추억의 장소 자하슈퍼로 떠났다.

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삼남매와 함께 가족 외출을 떠난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윤상현은 과거를 회상하던 중 인생 최고의 리즈시절을 보낸 장소가 있다며 메이비와 삼 남매를 이끌고 외출에 나섰다.

윤상현은 자신이 20대 청춘을 불태웠던 분식집으로 향했으나 분식집은 편의점으로 바뀌어 윤상현을 충격에 빠트렸다. 씁쓸함도 잠시, 윤상현은 과거 리즈시절을 줄줄이 소환하며 홀로 폭주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아이들은 지루해하며 급기야 자리를 이탈하고 도망가기에 이르렀다.

이어 윤상현은 지금의 자신을 있게 해준 곳이라며 드라마 '내조의 여왕' 촬영지 자하슈퍼를 찾았다. 촬영 당시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동네를 바라보던 윤상현은 지금껏 연기했던 배우 중 가장 호흡이 잘 맞았던 상대역으로 김남주를 꼽으며 한바탕 추억을 늘어놓기 시작했다. 이를 듣던 메이비는 돌연 ‘내조의 여왕’ 속 김남주로 분해 폭풍 열연을 펼쳐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또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드라마 '시크릿 가든' 속 명장면인 '거품 키스' 재연에 나섰다. 특히 윤상현은 대사까지 완벽 재연하며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면서도 "느낌이 이상하다"라며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예상치 못한 두 사람의 파격적인 키스신에 지켜보던 MC들 또한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