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함소원, 청계동 빌라 집들이 반상회…환경부장 투표 0표 굴욕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사진제공 = TV CHOSUN)
▲'아내의 맛' 함소원(사진제공 = TV CHOSUN)
'아내의 맛' 함소원이 청계동 빌라 집들이에 나섰다.

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의 청계동 빌라 집들이 현장이 공개됐다. 동네에 이사 온 함소원의 집에 통장들이 모여 반상회를 열었다.

이날 함소원은 환경부장을 하면 돈을 준단 말에 자신의 능력을 어필했다. 함소원은 "전 동작이 빠르고, 언제든지 상황 파악이 가능하다. 어릴 때부터 정리의 신이었다"라면서 공약을 내걸었다. 투표 결과 함소원은 0표였다. 함소원은 "전 당연히 남편, 마마표를 기대했는데"라고 실망했다.

이날 반상회에선 매년 심은 감자를 양로원에 드리는 봉사에 대한 안건이 나왔다. 감자를 캐는 봉사를 언급할 때 진화의 통역 오류로 마마가 가겠다고 손을 들며 함진 마마가 본격 감자캐기에 나섰다.

시골에 내려가 함께 감자캐기에 나선 함진 마마. 그런 가운데 마마가 땀을 흘리고 있는 모습에 회장님이 직접 땀을 닦아주며 자상한 모습을 보였다. "예쁘다"는 칭찬에 마마는 설레며 "당신 덕분에 심장이 쿵쾅거린다"라고 말했다. 함소원은 "회장님이 마마 좋아하는 것 같다고 하신다"라고 말했고 회장님은 "좋아한다"라고 웃었다. 마마는 "결혼했어요? 가정 있어요?"라고 물으며 관심을 드러냈다.

함진 커플이 축사 일을 하는 사이에 마마는 회장님을 비롯한 그의 친구들과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일을 하다가도 마마는 회장님에게로 달려가며 웃음을 유발했다. 친구들 중에서 최강 꽃중년을 꼽아 달라는 말에 마마는 회장님을 꼽았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