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출사표’ 볼빨간 나나, 박성훈 어깨에 기댔다…설레는 스킨십 ‘두근두근’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출사표’ 나나X박성훈(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출사표’ 나나X박성훈(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출사표’ 나나가 박성훈의 어깨에 살포시 기댄다.

KBS2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이하 ‘출사표’)는 오피스로코다. 이에 극중 두 남녀 주인공 구세라(나나 분), 서공명(박성훈 분)의 케미에 관심이 쏠린다. 앞선 ‘출사표 1~2회 속 티격태격하면서도 가까워지는 두 사람의 모습은 웃음과 설렘을 선사했다는 반응이다.

8일 ‘출사표’ 제작진이 구세라와 서공명의 깜짝 스킨십 장면을 공개했다. 극중 두 사람 캐릭터답게 귀엽고 사랑스러운 스킨십이라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공개된 사진 속 구세라는 술에 취한 듯 볼이 발그레해진 채 버스정류장에 홀로 앉아 있다. 그러나 다음 사진에서는 서공명이 등장한다. 자연스럽게 나란히 앉은 두 사람.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설레는데 구세라가 서공명의 어깨에 살포시 기대기까지 했다. 친구인 듯 연인인 듯 친근하게 어울리는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가 보는 사람의 가슴까지 두근거리게 만든다.

앞서 두 사람은 민원왕 ‘불나방’과 구청 민원업무 담당 5급 사무관으로 만났다. 본의 아니게 함께 구의원의 불법 도박 현장을 잡은 두 사람은 이후 다시 상사와 사무보조 알바생으로 마주했다. 이때 구세라는 자꾸만 자기에게 “~하죠”, “~하죠” 말투로 일 시키는 서공명에게 ‘죠죠싸가지’라는 별명을 지어주기도. 그러나 알고 보니 두 사람이 초등학생 시절 친구였고, 서공명이 취업 청탁 의혹을 받은 구세라의 후보 사퇴서를 찢으면서 심상치 않은 기류를 예고했다.

이런 상황에서 두 사람의 깜짝 스킨십 장면이 공개된 것이다.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지,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달라질 것인지 열혈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것이 당연하다.

한편 KBS2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3회는 8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