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채널A 온에어 '하트시그널 시즌3' 마지막회, 배윤경 예상 최종 러브라인은?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배윤경 '하트시그널 시즌3' 채널A 온에어(사진제공=채널A)
▲배윤경 '하트시그널 시즌3' 채널A 온에어(사진제공=채널A)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마지막 회가 온에어 됐다.

8일 방송되는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는 '하트시그널'의 원조 히로인 배윤경이 입주자 대표로 출연해 러브라인 예측에 힘을 더한다. 누구보다 최종선택을 기다렸던 한혜진이 급성 맹장염 수술로 부득이하게 마지막 녹화에 참석하지 못하면서, 배윤경이 ’하트시그널‘에 의리를 지키기 위해 스페셜 예측단으로 참여했다.

최근 tvN '하이바이, 마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맹활약 중인 배윤경에게 김이나는 "우리도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이다"라며 예측단 합류를 환영했다는 후문. 윤시윤 또한 배윤경이 누구보다 입주자들의 마음을 잘 알거라 기대하며, '윤경찬스' 잘 활용하겠다며 추리에 자신감을 더한다.

입주자에서 예측단으로 변신한 배윤경은 "이번 시즌이 유독 짠하다. 시즌이 거듭할수록 감정이 깊어진다"라며 시즌3에 애정을 보인다. 또 입주자 중 가장 감정이입 되는 인물을 여자 입주자가 아닌 '천인우'로 꼽는데, 배윤경은 천인우가 좋아하지만 불편한 사람, 좋아하지만 편한 사람과 있을 때의 온도 차가 확연히 다르다며 시즌1때 자신을 보는 것 같다고 고백한다.

또 배윤경은 입주자 경험을 살려, 예리한 추리력을 보여준다. 기존 예측단도 배윤경의 추리에 일리가 있다며 그녀의 날카로운 해석에 감탄한다. 또 예측단은 최종선택 전의 심리를 가장 잘 아는 배윤경에게 선택 전 어떤 마음이 드는지 물어봤는데, 시즌1에서 반전 선택으로 화제가 됐던 배윤경은 "당시 최종 선택 직전까지 고민했다"라고 밝혀 추리에 더 난항을 겪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시그널하우스 유경험자 배윤경이 입주자들의 최종선택을 맞혀 한혜진의 원석을 지켜줄 수 있을까. 마지막까지 혼선을 거듭한 마지막 러브라인은 8일 수요일 밤 9시 50분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 공개된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