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탤런트 김승현 부인 장정윤 작가, "남편이 잔소리가 좀 많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살림남2' 김승현 부인, 딸 수빈(사진제공=KBS2)
▲'살림남2' 김승현 부인, 딸 수빈(사진제공=KBS2)
탤런트 김승현 부인 장정윤 작가와 김승현의 딸 수빈이가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11일 방송된 '살림남2'에서 김승현의 딸 수빈이가 아빠와 함께 지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승현은 "너 혼자 살아보기 전에 아빠랑 같이 살아보는 거니깐 나중에 혼자서 독립할 수 있을지 생각해봐라"고 잔소리를 시전했다.

이때 김승현의 부인 장정윤 작가에게 전화가 왔다. 장 작가는 "일 때문에 밖에 나와있다"라며 "아빠랑 둘이 있는거 어색하지 않지? 잔소리가 좀 많아"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수빈이는 "살려달라"라며 "아빠 (잔소리) 때문에 고생이 많다. 저도 이제 그 고생에 합류하게 됐다"라고 했다.

장 작가는 "이따 가서 맛있는거 해줄게"라고 말했고 김승현은 "평상시에 나한테는 이렇게 말 안했는데"라며 행복한 모녀 사이를 질투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