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클래식 프로젝트 '우리, 다시', 감동 선율로 전한 희망의 메시지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우리, 다시'(사진제공=KBS 1TV)
▲'우리, 다시'(사진제공=KBS 1TV)
KBS 클래식 프로젝트 '우리, 다시'가 음악으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1 '우리, 다시 : Hope from Korea'(호프 프롬 코리아)(이하 '우리, 다시')가 방송됐다.

'우리, 다시'는 '지속 가능한 도시와 공동체' 발전을 만들어나가고 있는 UN산하 국제기구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와 KBS가 공동 주최한 프로젝트로, 코로나19에 희망을 주기 위해 뭉친 아티스트들의 아름다운 음악, 섬세한 영상미가 돋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국내 클래식계 '어벤져스'로 불리는 아티스트들이 모였다.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백건우를 중심으로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 신예 비올리스트 이은빈, 첼리스트 문태국, 더블베이시스트 김남균, 여성 현악 사중주단 에스메 콰르텟, 소프라노 홍혜란이 출연했다.

이들은 서울, 경기, 충남, 세종, 경북, 제주 등 6개 지역 10곳의 명소에서 희망의 선율을 연주했다. 각 아티스트들의 솔로 무대뿐만 아니라 함께 만든 환상의 하모니, 사진작가 준초이의 생동감 있는 사진 역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유엔 해비타트 박수현 회장은 "대한민국의 위대한 클래식 음악가들이 '우리, 다시' 공연을 통해 새로운 K-클래식이라는 기회를 만들어 코로나19를 극복 중인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감사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며 "위대한 국민정신을 통해 반드시 극복해낼 것이고 우리는 일상의 삶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 프로젝트 '우리, 다시'는 이후 KBS WORLD 채널을 통해 전 세계 120개국에서도 방송될 예정이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