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글루미 선데이' 정형돈의 숨어 보는 명작…결말까지 여운 남는 사랑ㆍ음악에 관한 영화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글루미선데이 추천한 정형돈(사진=MBC '출발 비디오여행' 방송화면 캡처)
▲글루미선데이 추천한 정형돈(사진=MBC '출발 비디오여행' 방송화면 캡처)

'글루미 선데이'를 정형돈이 '숨어 보는 명작'으로 선택했다.

12일 방송된 MBC '출발! 비디오 여행'의 '숨보명’에서는 영화 ‘끈’의 시나리오 작가로 나선 정형돈이 출연했다.

정형돈은 일요일 하면 '출발 비디오 여행'만큼이나 생각나는 작품이라며 고른 숨어 보는 명작 '글루미 선데이'였다. 그는 시청자에게 오랜 여운을 남길 작품이라고 '글루미 선데이'를 소개했다.

정형돈은 "'글루미 선데이'는 어두운 마력이 있는 노래"라며 "글루미 선데이 노래가 주는 극도의 우울감에서 영감을 받은 것이 아닐까"라고 말했다. 이어 '글루미 선데이'를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한 세 명의 남자의 사랑과 음악에 관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정형돈은 극 중 캐릭터 '자보'의 '당신을 갖지 못하면 반이라도 갖겠다'는 말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말이 안 돼 더 기억에 남는 대사라고 밝혔다. 또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안드라스를 살리기 위해 절대 노래를 부르지 않겠다던 일로나가 처음 노래하는 장면이었다.

정형돈은 영화를 보면서 자보의 레스토랑 한 구석에 앉아서 그 장면을 진짜 눈으로 보고 싶다고 전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