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역사저널 그날' 이시원이 놀란 진보당 사건, 조봉암 간첩죄 씌운 '평화통일'…이승만의 속내는?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역사저널 그날' 이시원(사진제공=KBS 2TV)
▲'역사저널 그날' 이시원(사진제공=KBS 2TV)
배우 이시원이 '평화통일’을 이룩하고자 했던 조봉암을 '간첩죄’로 사형에 처하게 했던 진보당 사건에 대해 놀라워 했다.

14일 방송되는 KBS1 '역사저널 그날-정적(政敵), 조봉암을 제거하라'에서는 대한민국 최초의 사법살인(司法殺人)이라 불리는 진보당 사건의 내막을 살펴본다.

61년 전 여름, 대한민국 정치사의 거물(巨物)이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제 2, 3대 대통령 선거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이승만의 라이벌로 부상한 조봉암. 공산주의자에서 전향해 이승만 정부의 농림부 장관까지 맡았던 그의 죄목은 ‘간첩죄’였다. 그는 어쩌다 간첩으로 몰리게 되었고, 사형에까지 이르렀을까?

▲'역사저널 그날' (사진제공=KBS 2TV)
▲'역사저널 그날' (사진제공=KBS 2TV)
◆스핑크스의 웃음 : 조봉암의 현실정치

이승만 정부의 연임을 가능케 한 발췌개헌. 그 문제의 개헌을 통과시키는 의사봉을 두드린 사람은 바로 조봉암이었다. 그리고 바로 그 해, 조봉암은 대통령 선거에 나선다.

해방 전 우익과 좌익의 대표 전선에 있었던 이승만과 조봉암. 대척점에 있었던 둘의 관계는 조봉암이 전향 후, 이승만 정부의 초대 내각에 임명되면서 정치적 협력 관계로 가까워진다. 그리고 1956년 3대 대선에 이르기까지 둘은 협력과 대립을 반복한다. 이승만 정부의 조력자에서 이승만 정부에 정면 승부를 건 역풍의 정치인 조봉암. 그 둘의 아슬아슬 밀고 당기는 줄다리기의 결과는 과연?

▲'역사저널 그날' (사진제공=KBS 2TV)
▲'역사저널 그날' (사진제공=KBS 2TV)
◆천하의 시라소니, 그가 조봉암 경호를 그만 둔 사연은?

권력과 폭력의 야합으로 정치깡패들이 판을 치던 1인 1깡의 시기, 조봉암도 유명한 정치깡패를 고용하였다. 그는 당대 최고의 주먹으로 불린 ‘시라소니’ 이성순. 하지만 그 무시무시한 시라소니도 조봉암을 경호하며 신변의 위협을 느끼고, 결국 경호를 그만 두기에까지 이르렀다. 천하의 시라소니도 소름이 돋을 정도였다는 조봉암의 패기는 어느 정도였을까?

▲'역사저널 그날' (사진제공=KBS 2TV)
▲'역사저널 그날' (사진제공=KBS 2TV)
◆조봉암이 간첩으로 몰린 이유, 평화통일

1956년 3대 대선에서 217만 표로 대중의 지지를 받은 조봉암. 그는 대선의 여세를 몰아 진보당을 창당하고, 노동자와 농민이 중심이 되는 혁신정치를 꿈꿨다. 국민의 열렬한 지지를 받은 진보당이 내세운 슬로건은 “뭉치자 피해대중, 세우자 혁신정치, 이룩하자 평화통일” 지금은 당연하게 쓰이는 용어이지만, 조봉암이 이룩하고자 하였던 '평화통일’은 이승만 대통령의 심기를 건드렸고, 그가 간첩으로 몰리게 된 결정적 증거가 되었다.

▲'역사저널 그날' (사진제공=KBS 2TV)
▲'역사저널 그날' (사진제공=KBS 2TV)
◆재판으로 본 진보당 사건

간첩죄로 기소되어 법정에 선 조봉암, 간첩이냐 아니냐를 두고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검찰 측은 조봉암이 간첩이라는 증거를 하나 둘 제출한다. 그리고 조봉암과 일제강점기부터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었던 결정적인 증인 양명산이 등장한다. 남과 북을 오가는 교역 상인이었던 이중 간첩 양명산, 조봉암이 양명산으로부터 자금을 받았던 이유는? 둘은 대체 어떤 관계였으며, 재판의 양상은 어떻게 흘러갔을까. 박지훈 변호사와 검사로 분한 이광용 아나운서가 진보당 사건, 그날의 재판을 재연해보았다.

▲'역사저널 그날' (사진제공=KBS 2TV)
▲'역사저널 그날' (사진제공=KBS 2TV)
◆조봉암이 사형된 지 반세기 동안 묻혀 있었던 진보당 사건

유족들의 숱한 재심 요구에도 열리지 않던 재판부의 판결이 52년 만인 2011년, 대법원에서 열렸다. 사법부는 “주문 : 원심판결과 1심판결 중 유죄부분을 각 파기한다”라고 52년 만에 과거의 잘못을 인정했다. 조봉암은 복권됐지만 유족들에게는 이미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된 진보당 사건. 정권에 의해 정치적 목적으로 집행된 사법살인이자 한국 정치사의 비극으로 남은 진보당 사건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로 남았을까.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