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김재우ㆍ조유리, 차타고 떠난 캠핑→아들 먼저 떠나보낸 아픔 고백 "직업 개그맨의 비밀"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김재우 조유리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처)
▲김재우 조유리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처)

직업 코미디언 김재우와 그의 아내 조유리가 차타고 떠난 충주 캠핑에서 태어난 지 2주 만에 하늘나라에 간 아들을 그리워했다.

3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는 김재우, 조유리 부부가 차를 타고 충주로 차박 캠핑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해가 지자 두 사람은 모닥불을 피워 놓고, 서로의 눈을 바라보며 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조유리는 "함께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김재우 역시 "좋은 것 보고, 맛있는 거 먹으면 생각난다"라고 했다. 두 사람은 2018년, 결혼 5년 만에 아들을 얻었으나 2주 만에 세상을 떠난 아들의 이야기를 꺼냈다.

부부는 임신 7개월 차에 아이가 아프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제왕절개로 아들을 낳았다고 밝혔다. 김재우는 "아내 유리의 이름을 따서 김율이라고 이름을 지었다"라며 "처음으로 이름을 소리 내 부르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재우는 "제왕절개를 하고 산후조리를 해야 하는 시기에, 아내는 마취에서 깨자 마자 아이 병간호를 했다"고 아픈 기억을 조심스럽게 꺼냈다.

결국 두 사람의 아들은 2주 만에 아들을 세상에 떠났고, 김재우는 아들의 장례식날 자신에게 웃음 짓는 아내를 보고 평생 웃게 해줘야겠다고 다짐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