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안현모-금나나의 '폭풍 공감' 일으킨 중3 홍화리, 자기 주도 학습의 끝판왕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공부가 머니?’ 홍화리(사진제공=MBC)
▲‘공부가 머니?’ 홍화리(사진제공=MBC)
‘공부가 머니?’에 자기 주도 학습의 끝판왕이 등장한다.

4일 방송되는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베어스의 영원한 캡틴 홍성흔 가족이 출연, ‘하버드’를 목표로 하는 딸 화리의 공부 방법이 소개된다.

올해 중3인 화리는 시키지 않아도 해야 할 일을 찾아서 해내는 자기 주도 학습의 정석을 보인다. 특히 아침에 눈 뜨자마자 상식 책을 읽기 시작, 자진해서 휴대폰을 반납하는 등 부족한 독서량을 채우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낼 예정이다.

또한 화리는 독특한 공부법으로 안현모, 금나나 전문가의 폭풍 공감을 이끌어낸다. 두 전문가는 유년 시절에 똑같이 했던 방법이라며 반가워하는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이병훈 전문가는 “최상위권 학생의 느낌이 많이 나네요”라고 해 화리의 공부법은 어떤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화리는 언어에 대한 남다른 호기심과 재능을 보인다. 7세에 영어 말하기 대회에서 1등을 거머쥐는가 하면 중국어를 독학으로 배운 이력을 뽐낸다. 여기에 방학마다 짧은 시간을 할애해 스페인어를 공부하고 있다며 총 4개 국어에 능통한 모습을 보인다.

이러한 화리의 목표는 뛰어난 언어 재능을 기반으로 특목고를 거쳐 하버드에 진학하는 것이라고 해 하버드 출신 금나나 전문가의 조언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어 전문가들은 외국어 공부의 적정 때와 심화 학습 방법을 제시한다고 해 호기심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한편 부모 속 썩이는 일 없을 것 같은 화리에게도 힘든 시기가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홍성흔은 “우리 딸이 이런 말을 쓸 줄 몰랐어요. 진짜 쇼크 받았어요”라며 회상해 어떤 사연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과연 홍성흔 가족에게 어떤 고비가 있었을지, 화리가 이 시기를 어떻게 넘기고 흔들림 없는 성적을 낼 수 있는지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