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어질리티’ 훈련장, 남이안ㆍ허경환 도그 스포츠 도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개는 훌륭하다' 어질리티 훈련장(사진제공=KBS 2TV)
▲'개는 훌륭하다' 어질리티 훈련장(사진제공=KBS 2TV)
'개는 훌륭하다' 허경환, 남이안과 함께 ‘어질리티’ 훈련장을 찾았다.

10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반려인과 반려견이 함께하는 도그 스포츠를 선보였다.

‘어질리티’는 반려견과 주인이 함께 뛰는 장애물 게임으로서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애견 스포츠이다. 훈련장에는 국내에 단 4명만 있는 FCI(세계애견연맹) 정식 심사위원 중 두 분이 자리를 빛냈다.

훈련사와 먼저 시범을 보인 챔피언견의 ‘어질리티’는 두 눈을 의심케 하는 스피드와 정확성, 그리고 척척 맞는 호흡에 모두가 폭풍 감탄을 했다. 이에 견학생 허경환, 남이안 역시 도전에 나서며 흥미진진한 경기가 펼쳐졌다.

무엇보다 전문가와 챔피언견이 전수하는 핸들러 및 반려견과의 소통법은 모든 반려인들에게도 꿀팁이 공개됐다.

특히 이경규는 쉬는 시간에도 미리 동선을 익히며 연습을 하는 등 남다른 투지를 불태웠다. 도전을 마치고는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요거 재밌네. 2부도 이걸로 합시다!”라고 외칠 정도로 도그 스포츠에 흠뻑 빠졌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