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릴카ㆍ감스트 합방, BJㆍ크리에이터 공감 토크 "아프리카TV 시청자보다 유튜브 더 냉정"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유튜브 '릴카' 채널 영상 캡처
▲유튜브 '릴카' 채널 영상 캡처

아프리카TV 겸 유튜버 릴카와 감스트가 합방했다.

릴카와 감스트는 11일 릴카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합방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먹방을 진행하면서, 각자의 개인 방송에 관한 고민들을 공유했다.

릴카는 97.7만명, 감스트는 181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채널을 운영 중이다. 이날 두 사람은 먹방을 진행하며 유튜브 콘텐츠와 썸네일 등에 관한 이야기들을 나눴다. 감스트는 "썸네일을 진짜 중요하게 생각한다. 썸네일 제작자에게 12번 거절했던 적도 있다"라고 말했고, 릴카는 "난 썸네일 직접 만들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릴카와 감스트는 아프리카TV 생방송의 중요성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릴카는 "최근 벌어진 사태를 보면 유튜브 시청자들이 더 냉정한 것을 느낀다"라고 말했고, 감스트는 "아프리카와 유튜브 중 하나만 선택하라면 난 아프리카다"라고 덧붙였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