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환불원정대' 제시 '라미네이트' 고백 "왜 물어봐?…지미유 "무대하다 부러지면 알아아해"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환불원정대' 제시(사진제공=MBC)
▲'환불원정대' 제시(사진제공=MBC)
'환불원정대' 제시가 '라미네이트'를 고백했다.

22일 방송된 MBC '놀면뭐하니'에서는 새로운 프로젝트 '환불원정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서의 새로운 부캐 프로듀서 지미 유는 ‘환불원정대’ 멤버들과 1 대 1 미팅을 진행했다.

지미 유는 가장 먼저 화사와 이야기를 나눴다. 지미 유는 "사실 환불원정대를 안 맡으려고 했다"라며 "무대에서만 보기를 원했지 함께 하면 힘들 것 같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화사는 매니저에 대해 누구를 생각하냐라는 질문에 황광희 양세형 조세호를 후보로 제안했다. 이어 음악 장르는 무엇을 원하느냐는 질문에 화사는 "음악 장르는 불문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지미 유는 제시를 만났다. 제시는 "내가 제작자를 맡으면 감당할 수 있을까"라고 말하는 지미 유의 고민에 "할 수 있다. 내가 언니들을 만나 봤는데 겉은 세보이지만 속은 다들 여리시다"라고 ㅎ다. 이어 제시는 "엄정화 언니는 그렇게까지 마음이 여릴 줄 몰랐다"라며 "(어려운 사람이 있다면) 정화 언니다. 우상이었기 때문이다"라고 엄정화에 대한 남다른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날 피자를 먹던 제시에게 지미 유는 "본인 치아예요?"라고 물었고 제시는 "노. 라미네이트"라고 대답했다. 이어 제시는 "그런거 까지 왜 알아야 하냐"라고 했고 지미유는 "혹시 무대하다가 치아가 부러지면 뭔지 알아야 한다"라며 "껌 씹다가도 빠질 수가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