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강소휘 MVP' GS 칼텍스, 흥국생명 3:0 셧아웃 승…통산 4번째 컵대회 우승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강소휘(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강소휘(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 강소휘가 MVP에 올랐다. GS칼텍스는 5일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결승전에서 흥국생명을 세트스코어 3-0(25-23 28-26 25-23)으로 눌렀다.

2017년 이후 3년 만에 정상에 오른 GS칼텍스는 IBK기업은행, 현대건설(이상 3회 우승)을 제치고 여자부 최다 컵대회 우승 팀으로 이름을 올렸다.

반면 창단 후 첫 우승을 노렸던 흥국생명은 준결승까지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승승장구해 우승도 무난히 이루는 듯 보였다. 하지만 결승에서 GS칼텍스에게 덜미를 잡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GS칼텍스는 러츠가 25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이소영이 18점, 강소휘가 14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17점, 김연경이 13점을 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GS칼텍스(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GS칼텍스(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강소휘는 기자단 투표에서 30표 중 14표를 받아 팀 동료 러츠(10표)를 제치고 대회 MVP를 차지했다. MIP는 김연경이 받았고, 라이징스타상은 이주아(흥국생명)의 차지였다.

GS칼텍스는 러츠와 이소영, 강소휘 ‘삼각편대’를 앞세워 1세트를 먼저 가져왔다. 이어 2세트도 듀스 끝에 26-26에서 강소휘가 연속 득점을 올려 승리를 따냈다.

GS칼텍스는 3세트 중반까지 15-18까지 밀렸지만 강한 뒷심을 발휘했다. 이소영의 쳐내기 공격으로 매치포인트에 도달한 GS칼텍스는 강소휘의 스파이크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