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러츠 끌고 이소영 받치고 GS칼텍스 코보 컵 우승…김연경 아쉬운 준우승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러츠(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러츠(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GS칼텍스가 러츠와 이소영, 강소휘 삼각편대의 맹활약으로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우승 트로피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GS칼텍스는 5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벌어진 대회 결승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0(25-23 28-26 25-23)으로 완파했다.

3년 만에 컵대회 정상에 오른 GS칼텍스는 통산 4번째 우승으로 역대 여자부 최다 우승 기록을 세웠다.

반면 준결승까지 4경기에서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으며 압도적인 질주를 이어간 흥국생명은 GS칼텍스를 넘지 못하고 10년 만의 우승 도전이 좌절됐다.

▲이소영(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이소영(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GS칼텍스는 러츠(25점)-이소영(18점)-강소휘(14점) '삼각편대'가 고르게 활약했다. 특히 러츠는 블로킹 4개를 잡아내며 양 팀 최다 득점을 올렸다.

대회 내내 맹활약한 강소휘는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강소휘는 기자단 투표 30표 중 14표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김연경이 준우승팀 수훈선수(MIP)로 뽑혔다. 흥국생명 센터 이주아는 대회 라이징스타상을 받았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