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10호 태풍 '하이선' 경로 변경 내륙 관통 피해 동해안 따라 이동…전국 강풍반경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10호 태풍 '하이선' 경로(사진제공=기상청)
▲10호 태풍 '하이선' 경로(사진제공=기상청)
10호 태풍 '하이선' 경로가 우리나라 내륙에 상륙하지 않고 일본 규슈를 지나 동해안을 따라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5일 오후 10시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10호 태풍 '하이선'은 이날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330㎞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중심기압은 920hPa, 최대풍속은 초속 53m이고 강풍반경은 450㎞다. 현재 시속 16㎞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다.

'하이선'은 초강력 위력을 지닌 채 북상 중이며 앞으로 일본 규슈를 스치듯 지난 뒤 7일 오전 8시쯤에는 매우 강한 강도로 한 단계 약해진 채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갈 예정이다.

태풍 하이선은 6일 오후 9시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190㎞ 부근 해상을 지나 7일 오전 부산 동남동쪽 약 100㎞ 부근 해상을 지나 이후 동해로 방향을 틀어 7일 오후 1시쯤, 울산 50km 부근 앞바다를 지날 전망이다.

전날 하이선은 7일 낮 경남 남해안에 상륙해 한반도를 남에서 북으로 가로지를 것으로 예상됐으나 동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우리나라는 위험반원에서 어느 정도 벗어나게 됐다.

태풍 하이선이 한반도에 상륙하지 않더라도 강풍 반경이 360∼400㎞에 달하기 때문에 동해안을 따라 움직이는 과정에서 전국은 태풍 영향권에 들게 된다.

이날 오후 이미 태풍 북쪽의 비구름대에 의해 제주도와 경상도, 전남 남해안에 비가 내리고 있으며, 6일 오후에는 전국으로 비가 확대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상륙하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동해안에는 초속 40m 이상의 강풍을 동반한 4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겠고, 그 밖의 내륙에도 국지성 호우가 예상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하이선' 뜻은 중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바다의 신을 의미한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