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비즈 스톡] "따상, 뜻 대로 됐다" 카카오게임즈 주가, 상장 첫날 상한가 직행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카카오게임즈 상장 첫날 '따상' 기록(사진제공=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 상장 첫날 '따상' 기록(사진제공=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가 상장 첫날 상한가를 기록, '따상'을 바랐던 투자자들의 뜻대로 됐다.

카카오게임즈는 10일 오전 코스닥시장에서 시초가 4만 8,000원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치솟은 6만 2,400원에 거래 중이다.

상장일에 개장과 동시에 이른바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장 첫날 상한가)'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게임즈 시가총액은 4조 5,680억원으로 불어나 단숨에 코스닥 시총 순위 5위에 올랐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하반기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며, 기록적인 청약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카카오게임즈의 주가 급등 역시 예견됐던 바.

지난 1∼2일 주관사 3개사가 접수한 카카오게임즈의 일반청약 통합 경쟁률은 1,524.85대 1에 달했고, 청약 증거금으로 58조 5,543억원이 모였다. 이는 지난 6월 24일 SK바이오팜이 세운 최대 증거금 30조 9,899억 원의 2배에 육박하는 규모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