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무한도전 심판' 박문기, 트육대 심판으로 등장 "트롯맨 팬♥"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박문기 심판(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화면 캡처)
▲박문기 심판(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화면 캡처)

'무한도전 심판'으로 유명한 박문기 심판이 '트로트 육상선수권 대회'에서 '트롯맨'들을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은 트로트 육상 선수권 대회로 방송됐다. 이날 대회 심판으로는 MBC '무한도전', '편애중계'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박문기 심판이 등장했다.

'뽕숭아학당' 멤버들은 유명한 분이라고 반가워했고, 붐은 박문기 심판에게 트롯맨 중 누구를 좋아하는지 물었다. 박문기 심판은 "다 좋아하긴 하지만 임영웅"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찬원은 "방송이 너무 뻔하다"라고 발끈했고, 홍현희는 "심판부터 페어플레이 정신에 어긋난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