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파나틱스 측, V라이브 스태프 발언 사과 "책임자 조치 취할 것"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파나틱스(사진=에프이엔티 제공)
▲파나틱스(사진=에프이엔티 제공)
파나틱스 측이 V라이브 중 스태프의 부적절한 발언과 행동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파나틱스 소속사 에프이엔티는 17일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린다"라며 "당사는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에프이엔티는 향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다"라며 "파나틱스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여러분이 아껴주시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파나틱스는 지난 7일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진행했고 멤버들은 소파에 앉아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댓글을 보며 팬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 모두 짧은 치마를 입고 있었으며, 무릎 담요를 덮지 못한 두 명의 멤버에게 한 스태프가 점퍼를 건넸다.

그러나 이때 한 남성 관계자가 "가리면 어떻게 하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왜 가리냐. 넌 바보냐"라고 다그쳤다. 이에 멤버들은 다리를 덮은 점퍼를 치우고 방송을 이어갔다.

뒤늦게 이 사실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알려지면서 팬들을 포함한 누리꾼들이 남성 관계자의 말을 비판했다.

이하 파나틱스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파나틱스 소속사 에프이엔티입니다.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에프이엔티는 향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습니다.

파나틱스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여러분이 아껴주시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