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박수홍 아파트(부모님 집) 찾아온 위험한 세입자, 이상민ㆍ오민석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박수홍 집(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박수홍 집(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과 오민석이 박수홍 부모님 집이었던 아파트를 방문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유진이 스페셜 MC로 참석한 가운데, 독립을 준비 중인 오민석이 이상민과 함께 박수홍의 엄마 집을 찾았다.

이상민은 "둘이 잘 됐으면 좋겠다. 민석이가 세상물정을 너무 모른다"라며 부동산 중개를 도와준 이유를 밝혔다. 박수홍 역시 자신도 어릴 때 자산 관리를 한 적이 없다며 공감했다.

박수홍이 집의 장점들을 어필했고, 좋다고 화답하는 오민석에게 이상민은 "좋다고 하지 마"라고 깨알 꿀팁을 전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이상민은 "이렇게 시원시원하게 빠지는 아파트를 구하긴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풍수에 대해 좀 아는 오민석은 "기운이 몰려있는 혈자리가 좋다. 정남향이다. 배산임수에 적합한 집이다"이라고 자신의 관심사를 털어놨다.

그런데 구경하면 구경할수록 이상민은 이 집이 탐났다. 오민석과 나눠쓰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상민은 "여기 시세가 보증금 없이 월세 300~400만 원선일 테니 우린 200만 원으로 정리하자"라고 하면서 나눠쓰기 대작전에 들어갔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