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윤건영-황보승희, 라임ㆍ옵티머스 사태 정국 향방은?(100분 토론)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100분 토론'(사진제공=MBC)
▲'100분 토론'(사진제공=MBC)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 출연해 라임, 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토론한다.

20일 방송되는 MBC '100분 토론'에서는 여야가 거세게 대립하는 가운데 라임, 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정국의 향방을 알아본다.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김봉현. 그의 옥중 폭로가 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김 씨는 라임 사태와 관련해 자신이 현직 검사와 야권 정치인에게 로비를 했다고 폭로했다. 곧바로 자체 감찰을 거친 법무부가 검찰의 수사 미진을 지적했고, 이에 대에 검찰은 ‘중상모략’이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지난 19일 법무부가 라임 사태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행사하며 충돌은 일단락됐지만 여야 대립은 더욱 격해지고 있다.

같은 날, 여야는 국감에서 제각기 ‘편파 수사’ 의혹을 제기하며 설전을 벌였다. 여당은 김 씨의 옥중 폭로를 거론하며 야당에 공수처 출범을 압박했고, 야당은 옵티머스 사태의 부실수사 의혹을 제기하며 특검 도입에 힘을 실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