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구미호뎐 촬영지 김포 라베니체에서 꽃 피는 '이동욱♥조보아' 설렘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구미호뎐'(사진제공=tvN)
▲'구미호뎐'(사진제공=tvN)
구미호뎐 촬영지 김포 라베니체에서 이동욱과 조보아가 서로를 조금 더 알아갔다.

21일 방송된 tvN '구미호뎐'에서는 구미호 이연(이동욱 분)이 인간 남지아(조보아 분)가 자신이 찾던 여인이라는 걸 깨닫고 애틋한 감정을 느꼈다.

이날 이연은 남지아를 위기에서 구하고 쓰러졌다. 남지아는 "죽지 마. 제발"이라며 눈물 흘렸고, 이때 이연은 남지아가 아음의 환생이라는 것을 알았다. 이연은 "찾았다. 나도 널 오래 기다렸어"라며 고백했다.

남지아는 자신을 위해 몸을 던진 이연을 극진히 간호했다. 이연은 사람이 아닌 터라 금방 회복했다. 산책을 가자던 그를 장례식장에 데려간 남지아. 그는 "내가 마음에 걸리는 건 절대 못 넘어가는 타입이다"라고 했다. 이연은 갑자기 벽을 치더니 "나와. 나오라고"라는 말을 했다. 이때 여자 아이 둘이 등장했다. 이연은 민서, 연서라는 아이들에게 "일단 한 대씩 맞고 시작해. 귀신 주제에 사람한테 들러붙고 그러지 마. 특히 이 언니한테!"라고 혼쭐을 냈다.

이후 두 사람은 두 아이가 삼촌의 추행을 피해 도망가다 베란다에서 떨어져 죽은 사실을 밝혀냈고, 아이들의 아버지에겐 "체리에 손도 못댄 건 아빠가 싫어서가 아니다. 아까워서 못 먹었단다. 아빠가 오랜만에 준 선물이 너무 소중해서"라고 아이들의 속마음을 전해줬다. 한을 푼 아이들은 나란히 이승을 떠났다.

이어 이연과 남지아는 함께 술을 마시며 서로의 취향을 알아갔다. 음악, 영화 등에선 취향이 달랐지만 두 사람은 곧 비슷한 점을 발견하고 웃음을 터트렸다. 남지아는 이연에게 꿈을 물었고, 이연은 "이룰 수 없는 것도 꿈이라고 말할 수 있다면 나 사람되고 싶어"라고 고백했다. 이어 이연은 남지아의 꿈을 되물었고 남지아는 "움막을 짓고 살아도 좋으니까 내 미래엔 우리 엄마, 아빠가 꼭 있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에 이연은 그 소원을 들어주기로 결심하곤 남지아 부모님의 사진을 받았다.

이연과 남지아는 꿈을 털어놨다. 이연은 "이룰 수 없는 꿈이 있다면 나 사람 되고 싶어"라고 고백했다. 남지아는 "난 내 미래에 우리 엄마, 아빠가 꼭 있었으면 좋겠어"라고 답했다. 이연은 "사진 갖고 있지? 나한테 한 장 보내봐"라고 했다.

이후 그는 탈의파(김정난 분)를 찾아가 "사람 찾으려면 어떻게 해야 되냐"라며 "망자도 아닌데 20년 동안 연락이 없다고 한다"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탈의파는 "내 눈에도 안 보인다고. 내 눈에 안 보인다는 건 이승도 저승도 아니라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 "나 같으면 걔들 잡아간 놈들한테 물어보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연은 돌부처할아범(우현)을 협박해 정보를 얻어냈다. 이후 이연은 다짜고짜 남지아를 민속촌으로 데려갔다. 남지아는 이연이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한복으로 갈아입었다. 돌아온 이연은 남지아를 발견, 아음을 떠올렸다. 그는 과거를 회상한 뒤 남지아에게 강렬하게 입맞춤 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