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진또배기ㆍ남행열차ㆍ쓰리랑, 유지나 나이 1살 동생 진시몬과 2차연장 끝 본선 진출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사랑의 콜센타' 유지나(사진제공 = TV CHOSUN)
▲'사랑의 콜센타' 유지나(사진제공 = TV CHOSUN)
진또배기, 남행열차, 쓰리랑을 열창한 가수 유지나가 나이 1살 차이 진시몬과 맞대결을 펼쳐 2차 연장끝에 본선에 진출했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에서는 팀 대결이 아닌 개인전으로 진정한 ‘트롯 왕’을 뽑는 ‘트롯 별들의 축제’를 개최했다.

유지나는 이날 진시몬을 지목하며 "우리 시몬씨는 정말 노래를 잘한다. 제가 떨어져도 사람들이 유지나가 노래를 못해서 떨어졌단 소리는 안들을 거 같다"라고 말했다.

진시몬은 김범룡&박진광의 '친구야'를 선곡해 99점을 받았다. 유지나는 이찬원의 트레이드 마크 '진또배기'를 선곡해 99점으로 무승부가 됐다.

연장전이 이어졌고 진시몬은 '친구여'로 97점을 획득했다. 유지나는 "누나 컨디션이 좋다"라며 김수희의 '남행열차'로 97점을 받아 또 한번 동점이 됐다.

2차 연장전에 돌입했고 진시몬은 전영록의 '불티'를 선곡했고 영탁은 "형 불티 점수가 안나온다"라고 했고 진시몬은 윤수일의 '아파트'로 변경했다. 최종 점수는 96점을 받았다.

유지나는 '쓰리랑'을 선곡해 모두가 함께 즐기는 신명나는 무대를 펼쳤고 98점을 받아 본선에 진출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