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싸이 '청개구리' 받아쓰기 도전 한해&키 제대…김동현 "나랑 한해와 싸움이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도레미마켓'(사진제공=tvN)
▲'도레미마켓'(사진제공=tvN)
최근 제대한 키와 한해가 싸이의 '청개구리'의 가사 받아쓰기에 도전했다.

24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원년 멤버 한해와 키가 출연했다.

도레미들의 뜨거운 환영과 함께 등장한 한해와 키는 시작부터 승부욕을 방출해 이목을 모았다. ‘놀토’ 에이스 키는 “저 없는 동안 붐청이 등 힌트가 많이 생겼더라. 오늘 새로운 힌트는 최대한 쓰지 않겠다”며 “제가 노리는 건 명예의 전당”이라고 밝혔다. 한해 역시 받아쓰기 실력이 일취월장했음을 고백해 궁금증을 모았다. “집에서 방송을 볼 때 원샷을 받은 적이 너무 많았다”는 말에 멤버들은 “허언증은 여전하다”라고 놀려 폭소를 안겼다.

돌아온 한기범 형제의 남다른 자신감 속 이날은 역대급 난이도의 문제가 출제됐다. 멤버들은 “지금까지 푼 문제 중 제일 안 들렸다”면서도 키의 활약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키는 초반의 자신감 넘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새로운 힌트에 관심을 보이며 “입이 문제”라고 뒤늦게 후회해 웃음을 선사했다. 한해와 김동현의 라이벌전도 눈길을 끌었다. 방구석 ‘원샷 원킬’을 주장한 한해는 김동현과 치열한 하위권 경쟁을 벌이며 도레미들의 배꼽을 저격했다.

한편 빠르게 받쓰에 적응한 키는 명불허전 에이스의 면모를 뽐냈다. 키의 논리적인 설명과 남다른 촉에 멤버들은 “확실히 잘한다”, “빠져든다”를 연발했다. 키가 실력 발휘를 이어가자 그간 1인자의 저력을 뽐냈던 혜리 역시 곧바로 견제에 나서 흥미를 돋웠다. 혜리는 “키의 야망을 꺾어 주겠다”며 고군분투했고, 키 또한 “문세윤과 원샷 경쟁에서 안 될 것 같으니 갑자기 춤을 추더라”며 혜리를 자극, 둘의 티격태격 현실 남매 싸움이 재미를 더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