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고분 뜻 뭐예요?" '도굴꾼' 이광수 하하 양세찬, 뜻 몰라 전전긍긍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고분 뜻(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고분 뜻(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고분 뜻을 몰랐던 이광수 하하 양세찬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25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영화 '도굴'의 이제훈, 임원희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이날 미션은 도굴협회와 경찰의 대결로 그려졌다. PD는 "미션 승패에 따라 고분 도굴시 차등 혜택을 받게 되며, 10명 중 두 명의 경찰과 한 명의 도굴 협회장은 고분 속 골동품들의 가격을 모두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이광수는 하하에게 고분이 뭐냐고 물었다. 그러자 하하는 "광수가 고분 뜻을 모른다"라고 말했다. 하하는 자신도 뜻을 모른다며 "고분고분하라는 뜻인가"라고 했다.

유재석은 오래된 무덤이라고 뜻을 설명했고, 양세찬은 "모르면 가만히 있는 게 제일 좋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