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서지혜X심지유(심민), 고사리부터 저스트댄스까지…웃음 효능 실천한 건강한 하루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심지유(심민), 서지혜의 점심식사(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심지유(심민), 서지혜의 점심식사(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심지유(심민)가 서지혜의 집에 놀러와 정력에 좋지 않다는 고사리 토크와 저스트 댄스를 즐겼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배우 서지혜의 혼자 사는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서지혜의 집에는 그의 절친한 친구 심지유가 놀러왔다.

서지혜와 심지유는 함께 점심을 먹으며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서지혜는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무거운 걸 들 때 혹은 망치질을 해야할 때"라고 말했다. 그런데 심지유는 망치질을 양치질로 잘못 알아들었다. 웃음이 터진 서지혜는 "언니는 전에 남자친구가 양치질도 해줬나 봐. 난 단 한 번도 없었는데, 부럽네"라고 놀렸다.

또 서지혜는 심지유에게 여러 반찬들의 효능을 설명해줬다. "연근 먹으면 코피가 멈춘다고 한다. 우엉은 노폐물을 배출해준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사리를 가리키더니 "이건 얘기하면 안 될 것 같다"라고 부끄러워했다. 서지혜는 "고사리가 남자에게 정력에 안 좋다"라고 얼버무렸다.

식사를 마친 뒤 두 사람은 설거지를 걸고 댄스 게임 '저스트 댄스'를 즐겼다. 서지혜는 승부욕에 비해 부족한 춤 실력을 자랑했다. 특히 섹시한 댄스를 추겠다며 야심찬 도전을 했지만 의욕과 달리 엉성한 춤 솜씨로 폭소를 자아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