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무등산 타잔' 박흥숙 살인사건,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이야기' 다음주 예고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박흥숙, 무등산타잔 (사진=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이야기' 방송화면 캡처)
▲박흥숙, 무등산타잔 (사진=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이야기' 방송화면 캡처)

'무등산 타잔' 박흥숙 살인사건이 다음주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이야기'에서 그려진다.

29일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이야기' 말미에 '무등산 타잔' 박흥숙을 다루는 다음주 예고편이 공개됐다.

'무등산 타잔' 박흥숙은 1977년 4월 박흥숙의 집 포함, 무등산 무허가촌을 철거하던 광주 동구청 직원 4명을 살해한 혐의로 사형을 당했다.

사건이 벌어진 1977년 4월 20일 새벽 광주시 동구청 철거반 직원 7명이 속칭 무등산 증심사 계곡 덕산골 주변의 한 무허가 집을 철거했다. 이 집은 비록 무허가였지만 한 박흥숙과 그의 어머니, 여동생이 단란하게 살던 곳이었다.

자신이 살던 집이 철거로 불에 타자 분노한 청년 박흥숙은 철거반 직원 네 명을 숨지게 했다. 그는 사건 직후 도주했지만 곧 검거됐고, 1978년 5월 사형 판결이 났다.

박흥숙은 날쌔고 탄탄한 몸놀림으로 ‘무등산타잔’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었다.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한때 광주시 양동의 철물공장노동일을 하면서 사법고시를 준비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