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똠양꿍 라면ㆍ빵면, 이유리의 부캐 이요리 등장 “내 계획은 ‘편스토랑’ 밖에 없다”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편스토랑’ 이유리(사진제공=KBS 2TV)
▲‘편스토랑’ 이유리(사진제공=KBS 2TV)
똠양꿍 라면과 빵면 등 신박한 요리로 이유리가 돌아왔다.

30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얼굴에 점을 찍고, 부캐 ‘이요리’를 장착한 이유리가 등장했다.

이유리는 ‘편스토랑’ 출연 당시 ‘대용량 여신’, ‘열정 만수르’, ‘한입 요정’, ‘불꽃 유리’, ‘취업의 달인’ 등 다양한 수식어를 얻으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유리만 나오면 웃음이 빵빵 터졌고 ‘편스토랑’의 마스코트가 됐다. 그런 그녀가 1주년 특집을 맞이해 ‘편스토랑’에 돌아온 것이다. 이에 지난 방송 말미 공개된 이유리의 컴백 예고 영상은 폭발적 화제를 불러 모았다.

이날 이유리는 등장부터 남달랐다. 양손 가득 직접 만든 선물을 들고 등장했다. 반가워하는 ‘편스토랑’ 식구들에게 이유리는 “정말 나오고 싶었다. ‘편스토랑’ 너무 그리웠다”라며 불꽃 유리다운 열정 만점 소감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유리는 의문의 산속으로 향하는 자동차에서 내려 작정한 듯 짐을 내리기 시작했다. 본격적인 요리를 위해 이곳을 찾았다는 이유리는 얼굴에 점을 찍은 뒤 “난 이제 이유리가 아니야. 내 부캐. 이요리”라고 말해 또 한번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리고 공개된 이유리 부캐 이요리의 요리 실력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명불허전 칼질 실력은 물론 안 본 사이 다양한 요리를 연마하며 베이킹까지 섭렵했다. 세상 모든 요리를 섭렵하겠다는 이요리의 의지가 엿보이는 그녀의 요리 실력에 ‘편스토랑’ 식구들은 “작정하고 나왔다”라고 혀를 내두르며 감탄했다.

이어 이요리 스타일의 자극적인 맛의 끝판왕 똠양꿍 라면, 빵과 라면의 독특한 조합으로 만들어낸 ‘빵면’ 등의 신박한 레시피도 공개됐다. “이제 안 바쁘다. 내 계획은 ‘편스토랑’밖에 없다”라고 자신감 있게 외쳤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