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김청, 나이 4세 형(?) 임백천과 티격태격…나이 동갑 이미영과 추억여행(마이웨이)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마이웨이' 김청, 임백천, 최완정(사진제공 = TV CHOSUN)
▲'마이웨이' 김청, 임백천, 최완정(사진제공 = TV CHOSUN)
'마이웨이' 배우 김청이 임백천, 양하영, 최완정, 이미영 등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추억 여행을 떠났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김청의 인생사가 공개됐다.

이날 김청은 '불후의 명곡' 배우 특집에 출연해 부를 심수봉의 '비나리'를 준비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김청의 집을 찾은 임백천은 '불후의 명곡' 출연하는 김청에게 "음 이탈 내지 말라"라며 "심수봉 씨 노래가 듣기에는 쉬운데 부르면 어렵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청은 임백천의 기타 반주에 맞춰 심수봉의 '비나리'를 가창했다. 임백천은 "김청은 배테랑 연기자라 노래는 아무리 취해도 부족하다. 술에 취하듯 노래하면서 감성으로 불러라. 잘 될 것 같다"라며 "열심히 노력하면서 팬들하고 같이 늙어가면서 연기 열심히 하라"라고 조언했다.

▲'마이웨이' 김청, 이미영(사진제공 = TV CHOSUN)
▲'마이웨이' 김청, 이미영(사진제공 = TV CHOSUN)
이어 김청은 평창 대관령에서 자연인'으로 힐링하며 지내고 있는 모습도 공개됐다.

동갑내기 배우 이미영이 김청을 보기 위해 대관령을 찾았다. 두 사람은 한 드라마 촬영을 계기로 친해졌다며 이야기꽃을 피웠다.

이미영은 "인간은 자연으로 돌아가야 해. 그럴 때 가장 진짜 인간다운 모습을 보이고 선해지잖아"라며 "얘 봐봐 선해졌잖아. 까칠까칠하고 아주 못돼먹은 애가 자연을 가까이하더니 이렇게 예쁘잖아"라고 김청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김청은 "야 난 솔직히 못되진 않았다. 성격이 까칠했지"라고 억울해했고, 이미영은 "소갈머리가 좀 없었지"라고 정정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