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세계테마기행' 파타고니아 접해 있는 칠레, 쿠에울라트 국립공원ㆍ산라파엘 빙하ㆍ비야리카 화산 만나다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세계테마기행'(사진제공=EBS1)
▲'세계테마기행'(사진제공=EBS1)
'세계테마기행'이 파타고니아에 접해 있는 칠레에서 쿠에울라트 국립공원, 산라파엘 빙하, 비야리카 화산을 만난다.

23일 방송되는 EBS '세계테마기행'에서는 화산과 빙하, 불과 얼음의 두 얼굴을 가진 칠레의 낙원을 소개한다.

남아메리카 대륙의 남쪽과 북쪽으로 길게 뻗어 있어 다양한 기후를 띠는 나라, 칠레. 비밀스러운 자연, 파타고니아에 접해 있는 칠레로 떠나는 첫 여정은 파타고니아 북부의 관문 도시인 코이아이케에서 시작된다. 새하얀 만년설을 따라가다 보면 쿠에울라트 국립공원에 다다르게 되는데. 그곳에서 거인들이 살아갈 것만 같은 거대한 나무들이 살아 숨 쉬는 숲과 아름다운 빙하 폭포가 선사하는 비경을 만나본다.

▲'세계테마기행'(사진제공=EBS1)
▲'세계테마기행'(사진제공=EBS1)
이어 떠난 세로 카스티요 마을에는 파타고니아에서만 맛볼 수 있는 특별한 별미가 기다리고 있다. 바로 파타고니아식 양고기 바비큐 코르데로알팔로. 마을 사람들과 오순도순 둘러앉아 코르데로알팔로를 맛보며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느껴본다. 이어 떠난 헤네랄 카레라 호수와 라구나산라파엘 국립공원에서는 호수 위의 비경 ‘대리석 성당’으로 불리는 카테드랄 데 마르몰과 산라파엘 빙하를 통해 끊임없이 변화하는 자연의 신비를 엿보고 빙하수를 마시며 몸속으로 흐르는 짜릿한 자연을 느껴본다.

마지막으로 도착한 곳은 설경을 간직한 비야리카 화산. 2,847m 분화구로 오르며 몇 번이나 육체의 한계를 느끼고, 내려올 때는 눈썰매를 타고 만년설 위를 미끄러지며 동심에 빠져본다. 피로에 지친 몸을 녹여주는 노천 온천의 반전 매력까지 만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