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EBS '한국기행' 새꼬막, 순천 와온 마을 부부의 가을 선물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한국기행'이 순천 와온 마을의 새꼬막을 만나러 간다.

23일 방송되는 EBS '한국기행'에서는 자신만의 보물섬에서 가을이 주고 간 선물을 수확하는 두 부부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예로부터 부자들이 많다는 전라남도 순천 와온 마을. 마을에서 나고 자랐다는 이용재 · 유미숙 씨 부부는 20년째 새꼬막을 기르고 있다. 찬바람 불기만 기다렸다는 오늘은 올해 첫 새꼬막 수확하는 날이다.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바다로 나가기 전, 미숙 씨가 마당에 마련한 간이 골프장에서 스윙을 날리며 오늘 하루 운세를 점쳐본다. 와온 마을 사람들이 꼬막잡이를 하며 대대로 평안한 삶을 살 수 있었던 건 새꼬막이 자라기 좋은 수심 6m 내외의 기름진 펄을 품은 순천만 덕분이다.

손톱보다 작은 종패를 바다에 뿌리고, 옮겨 키우기를 하며 2년간 애지중지 키운 부부의 새꼬막은 올해 풍년. 크기도 크고 알맹이도 꽉 여물었다. 성공적인 꼬막 수확을 자축하며 꼬막 회무침, 꼬막 전으로 차려낸 밥상을 마주하며 그간의 고단함을 풀어보는 이용재, 유미숙 씨 부부. 순천만 너머로 붉게 물든 석양을 바라보며 풍요로운 내일을 꿈꿔본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