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EBS '한국기행' 구례 단감ㆍ대봉감 수확에 행복한 부부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EBS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EBS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구례 단감 만생종과 대봉감 수확으로 바쁜 감 부자 부부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27일 방송되는 EBS '한국기행'에서는 감 농사에 매진한 한 부부의 행복한 일상을 만나본다.

전라남도 구례 분토마을에서 3대째 감 농사를 짓고 있다는 양재소, 김진화 씨 부부. 15년 전 남편의 고향으로 돌아왔다는 부부는 요즘, 단감 만생종과 대봉감 수확으로 분주하다.

남들보다 뒤늦게 감 농사에 뛰어든 탓에 버려진 논을 메우고 황량한 산비탈을 일구며 부지런히 감 농사에 매진한 덕분에 마을 입구부터 뒷산까지 부부의 노력이 주렁주렁 열렸다.

▲EBS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EBS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부부의 감밭에만 15종류의 감나무가 있고, 접목을 통해 한 한 감나무에서 두 가지 감이 열리는 나무도 있다. 특히나 올해는 장마도 길고 비가 많이 왔음에도 불구하고 부부의 감 농사는 성공이다. 귀하게 키운 감으로 감 겉절이와 홍시 묵, 곶감을 만들어 먹으며 행복을 만들어가는 분토마을 감 부자 부부의 행복한 시간을 들여다본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