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포항 곤륜산 패러글라이딩장 선호 몰이…김선호, '1박 2일'과 종신 계약 선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포항 곤륜산 패러글라이딩(사진=KBS2 '1박 2일 시즌4' 방송화면 캡처)
▲포항 곤륜산 패러글라이딩(사진=KBS2 '1박 2일 시즌4' 방송화면 캡처)

포항 곤륜산 패러글라이딩장에서 '1박 2일'이 오프닝을 열었다.

29일 방송된 KBS2 '1박 2일' 시즌4는 '퐝타스틱 요리왕'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멤버들은 포항 제철 특산물을 건 치열한 접전이 펼쳤다.

멤버들은 아침 일찍 포항 곤륜산 패러글라이딩장에 모였다. 오프닝에 멤버들은 거침없이 김선호 몰이를 시작했다.

멤버들은 드라마 방영 이후 대세남에 등극한 김선호에 대한 열띤 반응을 보였다. 김선호는 '1박 2일'과의 추억을 떠올리며 눈물을 쏟았던 '미술 심리 검사'를 회상했고, 라비는 "그때 대세가 될 줄 알고 운 거 아니냐"라고 저격했다.

뒤이어 멤버들은 한마음 한뜻이 되어 선호 몰이에 나서고, 걷잡을 수 없이 루머가 늘어나자, 이에 김선호는 "물고 뜯고 장난 아니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또 김선호는 커져가는 인기와 함께 불거진 하차설 해명에 나선다. "하차를 위한 밑밥이 아니냐"는 멤버들의 여론이 이어지자, 스스로 종신계약을 선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