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슈가 아유미 나이 한 살 언니 LUV 전혜빈 부러워 “5년 전부터 결혼 준비는 되어 있었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온앤오프‘(사진제공=tvN)
▲’온앤오프‘(사진제공=tvN)
'슈가' 아유미와 나이 1살 언니 전혜빈과의 흥 넘치는 하루가 펼쳐졌다.

5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일본 활동을 정리하고 한국에 온 지 11개월 차가 된 아유미의 반전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유미는 알뜰살뜰한 일상이 펼쳐졌다. 아유미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눈에 보이는 전자제품의 코드들을 죄다 뽑으며 ’절약 아유미‘로서의 하루를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마스크팩을 얼굴에 붙이고 남은 내용물을 영혼까지 긁어모으는 아유미의 모습을 보고 스튜디오에 웃음이 터졌다. 이에 아유미는 “자취를 시작하고 나서 전기세와 가스비가 있다는 걸 알게 됐고 그 금액을 보고 자연스레 절약하게 됐다”라며 알뜰살뜰하게 지내는 사연을 밝혔다.

한편 아유미는 일본어 능력 시험을 공부하며 또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봉준호 감독 옆에서 멋있게 통역해주는 샤론 최 영상을 보고 한-일 통역사를 꿈꾸게 됐다고 밝히는 아유미는 바로 열공모드에 돌입했다. CD로 일본어를 들으며 한국어로 동시통역을 시도하던 아유미는 너무 빠른 속도에 “잠깐만!”을 외치며 버벅대고, 결국 서툰 한국어 공부를 먼저 해야겠다고 결심했다. 인터넷 기사는 물론, 오픈 백과사전에 쓰인 본인 관련 글을 읽으며 공부하던 아유미는 몇몇 부정확한 정보와 다소 과격한 표현을 접해 웃음을 유발했다.

공부를 마친 아유미는 손님맞이 저녁 식사를 준비했다. 오랜 기간 친분을 유지해온 전혜빈이 찾아오기로 한 것. 아유미는 전혜빈을 “일본에 있을 때 자신을 보러 와주고, 한국에 혼자 있을 때 명절을 챙겨줄 정도로 친한 사이”라고 소개했다. 두 사람은 아유미가 직접 요리한 삼겹살 김치말이찜을 먹으며 근황을 나눴다. 아유미는 결혼해서 행복하게 사는 전혜빈이 부럽다며 “나도 5년 전부터 결혼 준비는 되어있었다”라고 말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약 15년 전 예능 활동 당시 영상을 보며 흥을 돋웠다. 배우로 전향한 전혜빈은 이제 춤을 끊었다며 잠시 머뭇거리는가 싶더니 빠르게 테이블을 치우며 본격적으로 흥을 뽐냈다. 두 사람은 아유미의 ‘큐티 허니’는 물론 룰라의 ‘3!4!’ 춤을 완벽히 소화했다.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도 전혜빈의 과거 별명인 ‘이사돈’을 외치며 즐겁게 춤을 따라하기도 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