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윤태경' 딸 윤서령, 낭랑 18세 스타 탄생 조항조 "충청의 마스코트로 키우겠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트롯 전국체전' 윤서령(사진제공=KBS2)
▲'트롯 전국체전' 윤서령(사진제공=KBS2)
가수 윤태경의 딸 윤서령이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5일 방송된 KBS2 '트롯 전국체전' 첫 회에서는 미스터리 지역 선수 선발전이 펼쳐졌다.

이날 해맑게 등장한 윤서령은 "낭랑 18세 트로트 소녀"라며 "아버지께서 유명하진 않지만 트로트 가수다. 윤태경 가수로 청주에서 노래강사로 활동하고 계신다"라고 말했다.

윤서령은 김지애의 '얄미운 사랑'을 선곡했고 도입부부터 각 지역 감독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올스타들 받았다.

윤서령의 노래에 심사위원들은 들썩 거리며 함께 즐겼고 모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신유는 "스타 탄생이 예감된다"라고 했고 조정민은 "신유 선배가 조정민의 시대는 끝났다라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조항조는 "고등학생인데 무대 장악력이 대단하다"라며 "충청도에 아직 인재가 없다. 편하게 오셔라"라고 어필했다.

모든 감독들의 구애 끝에 윤서령은 결국 충청을 택했고 충청도 감독 조항조는 "이 기쁨을 충청도민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라며 "윤서령 양을 충청의 마스코트로 기필코 키워보겠다"라고 행복해 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