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 스톡] 금융위 "공매도, 3월 재개 목표로 제도 개선"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공매도 3월 재개를 목표로 금융위원회가 제도 개선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지난 12일 공지 문자를 통해 "공매도 재개와 관련해 지난 금요일(8일) 금융위원회 주간업무회의 시 금융위원장 발언, 11일 발송된 문자메시지 내용이 금융당국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8일 회의에서 "국민들이 증시의 한 축이 되어줬으며, 최근 주가지수가 3,100포인트를 상회하게 된 것은 외국인 순매수가 기여한 바가 크다"라며 "금융위는 이러한 긍정적 흐름을 지속·강화하기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금융위는 11일 공지 문자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는 3월 15일 종료될 예정이라며 "3월 공매도 재개를 목표로 불법 공매도 처벌 강화, 시장 조성자 제도 개선, 개인의 공매도 접근성 제고 등 제도 개선을 마무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정치권 안팎에서 공매도 금지 연장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자, 금융위 차원에서 선을 그은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 안팎에서 공매도 금지 연장에 힘을 싣는 목소리가 나오자 금융위가 선을 그은 것이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박용진 의원 등이 공매도 재개를 신중하게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개인투자자인 '동학개미'들도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공매도가 호조를 보이는 국내 증시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금융위가 3월 공매도 재개 목표를 내세웠으나 변수는 여전히 남아 있다. 코로나19 상황이 아직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증시의 향방이라든가, 4월 재보선을 앞둔 정치권의 움직임, 공매도 재개에 반발하는 '동학개미' 등은 금융위 결정에 영향을 줄 요인으로 꼽힌다.

3월 공매도 재개 전까지 시간적 여유가 있는 만큼 금융당국이 시장 참가자 등의 의견을 토대로 고심을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