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안되나용' 주미, 나이 3세 차이 '하이난 사랑' 공소원 상대로 파격 무대 승리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안되나용' 주미(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안되나용' 주미(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안되나용' 주미와 '하이난 사랑' 공소원의 나이 3세 차이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주미와 공소원의 1:1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선공권을 가진 주미는 데스매치 맞상대로 공소원을 선택했다.

주미는 데스매치를 준비하며 제작진에게 "난 진이 되고 싶다"라고 야망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욕심 없이 왔는데 진 욕심이 생긴다"면서 김영철의 '안되나용'을 선곡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제는 '왜 난 진이 안되나용'이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무대 전 마스터들은 "의외의 선곡"이라며 주미의 무대에 기대감을 보였다. 주미는 파격적인 무대 구성과 퍼포먼스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흔들리지 않는 실력으로 마스터들의 찬사를 이끌어냈다.

공소원은 '하이난 사랑'으로 퍼포먼스를 강조한 무대를 보여줬다. 장윤정은 공소원의 무대를 본 뒤 "다른 사람과 붙었으면 바로 패스인데, 임자를 잘 못 만났다"라고 평가했다.

주미는 9대 2로 공소원을 꺾고,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이찬원은 "모 아니면 도인 무대였는데 모가 나온 것"이라고 평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