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씨야 김연지, 마리아와 맞대결 승리에 네티즌 설왕설래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씨야 김연지(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화면 캡처)
▲씨야 김연지(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화면 캡처)

'미스트롯2'의 씨야 김연지가 마리아와 1대1 데스매치에서 승리한 뒤 네티즌들의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본선 2차 1:1 데스매치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연지가 맞대결 상대로 마리아를 선택했다.

김연지는 주현미의 '여인의 눈물'을, 마리아는 '정말 좋았네'를 열창했다. 투표 결과는 8대3으로 김연지가 승리했고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게 됐다.

이같은 결과에 네티즌들은 설왕설래하고 있다. 마리아를 응원하는 네티즌들은 "이게 트롯경연인지 장르불문 노래자랑인지 모르겠다", "심사 기준이 궁금하다", "누가봐도 마리아 아닌가요..김연지님도 노래는 잘하셨어요..하지만 트롯은 아닌 것 같다" 등의 글을 올리며 답답해 했다.

반면 김연지를 응원하는 네티즌들은 "장윤정님 말대로 솔직히 바뀌는게 어려울줄 알았는데 진짜 깜짝놀람. 김연지 오늘 진짜 인정. 축하해요", "연지씨의 애절한 트롯 좋아요. 차원이 다른 가창력까지 응원합니다", "김연지 보컬과 감성 트롯에 아주 잘어울린다. 다음 무대도 기대됩니다", "원곡 자체가 발라드 느낌나는 노래였어요. 전 원곡만큼 잘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응원했다.

앞서 심사위원 장윤정은 김연지에게 "선곡만 보고도 무대가 그려졌다. 강약조절이 없을까 봐 걱정했다"라며 "노래에 맞게, 트롯 가수를 꿈꾸는 마음이 선명하게 보일 만큼 연습을 많이 했고 완벽하게 해냈다고 생각했다. 감히 예상하건데 김연지가 TOP5에 들어가지 않을까 싶다. 김연지가 할 수 있는 그 이상을 해낸 것 같다"라고 극찬했다.

마리아에게 장윤정은 "마리아는 너무 놀란 게 진짜 열심히 공부하고 배워야 할 수 있는 기술을 했다"라며 "낮은 음에서는 기교를 부르는 게 아직 어색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에서 트로트 하는 어떤 사람들과 겨뤄도 뒤지지 않는 실력이다. 놀라움의 연속이다. 다른 참가자들이 배워야 한다"라고 칭찬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