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양준혁 나이 19세 차이 예비 신부 박현선, 친형의 방어 양식장ㆍ어머니 모신 납골당 방문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살림남2’ 양준혁, 박현선(사진제공=KBS 2TV)
▲‘살림남2’ 양준혁, 박현선(사진제공=KBS 2TV)
양준혁이 나이 19세 차이 예비 신부 박현선과 결혼 소식을 안고 금의 환향한다.

16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양준혁이 예비 신부 박현선을 데리고 친가 나들이에 나선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양준혁은 예비 신부 박현선과 함께 3살 터울의 친형이 관리중인 어마어마한 규모의 방어 양식장을 찾았다. 두 사람은 살이 통통하게 오른 방어를 뜰채로 잡아보는 등, 양식장에서 알콩달콩한 이색 데이트를 즐겼다.

이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보던 양준혁의 친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노총각 동생을 구제해 준 박현선을 보자마자 까닥하면 큰절할 뻔했다”고 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게다가 양준혁이 스스로를 ‘양셰프’라 부르며 멋진 방어 해체쇼도 선보였다.

한편, 양식장 데이트를 마친 양준혁, 박현선은 양준혁의 야구 인생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대구 본가를 방문했다. 애교 만점 막내 며느리 덕에 시아버지와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양준혁은 평생 자신을 걱정하다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렸다. 이후 어머니를 모신 납골당을 찾아 결혼 소식을 전하는 양준혁의 모습이 포착, 가슴 뭉클한 사모곡으로 시청자들을 울린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