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영화 '강릉' 윤영빈 감독, 오대환 신승환에 "평상시 리허설도 안하는 분들이"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전참시'(사진제공=MBC)
▲'전참시'(사진제공=MBC)
영화 '강릉' 윤영빈 감독이 배우 오대환, 신승환과 티키타카 매력을 선보였다.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오대환과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오대환은 강원도 강릉을 배경으로 한 영화 '강릉' 촬영장을 공개했다. 심장 쫄깃한 열연을 펼치는 오대환부터 폭풍 카리스마를 쏟아내는 유오성과 장혁까지. 현장은 그야말로 살벌한 기운이 감돌았다.

촬영을 마친 오대환은 신승환과 함께 리허설을 하며 대사를 맞춰봤다. 이둘의 모습을 본 영화 감독은 "평상시에 리허설도 안하는 분들이 카메라 왔다고 이러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대환의 매니저는 특유의 친화력을 뽐내며 신승환과 눈썹 문신 시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른 본 양세형은 "매니저님은 다른 연기자 분들과도 굉장히 친하신 것 같다"라고 했다.

오대환의 매니저는 신승환을 향해 "눈썹 문신이 필요하다"라고 했고 신승환은 "네가 뭔데 내 외모를 지적하냐"라며 "별반 달라보이지 않는 애들이 그런다"라고 말했다.

오대환의 매니저는 "우리 셋이서 팀 하나 만들어도 되겠다"라며 "팀 명은 '털갈이'가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