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한선화, 장혁에 "고향이 부산이세요? 고향오빠 만났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전참시' 장혁, 한선화(사진제공=MBC)
▲'전참시' 장혁, 한선화(사진제공=MBC)
배우 한선화가 영화 '강릉' 촬영장에서 장혁과 신승환 등 고향 오빠들을 만났다.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오대환과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오대환은 강원도 강릉을 배경으로 한 영화 '강릉' 촬영장을 공개했다.

이날 촬영장을 잠시 마치고 점심시간에 오대환을 비롯해 윤영빈 감독, 장혁, 신승환, 한선화 등이 함께모여 식사를 했다.

한선화는 카메라를 의식하며 "오른쪽보다 왼쪽 얼굴이 더 잘나온다"라며 "대환오빠는 어느쪽이냐. 정수리 아니냐"라고 농담을 했다.

한선화는 "되게 웃긴 경험이 있다"라며 "사투리를 배우러 시장도 가고 미용실, 네일샵도 갔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마스크를 쓰고 이것저것을 물어보고 대답을 했다. 그런데 어디서 왔냐고 물어보길래 서울사람이라고 했더니 '조선족 인줄 알았다'라고 하더라"고 말해 큰 웃음을 줬다.

이에 오대환은 "네 연기 선생님이 누구냐"라고 했고 한선화는 "오대환이다"라고 했다.

한선화는 장혁을 보고 "고향이 부산이시냐"라고 했고 "저도 부산이다. 북구쪽 만덕이다. 세살 때까지 살았었다. 고향오빠를 만났다"라고 반가워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