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김산하ㆍ정주형ㆍ재하ㆍ민수현 4R 진출…진해성 추가합격 고라니ㆍ알파벳 등 탈락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트롯 전국체전' 김산하(사진제공=KBS2)
▲'트롯 전국체전' 김산하(사진제공=KBS2)
'임주리 아들' 재하와 정주형, 김산하 등이 '1대1 데스매치'에서 승리해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진해성과 김용빈 설하윤 윤서령 등은 추가 합격했다.

16일 방송된 KBS2 '투롯 전국체전'에서는 3라운드 1대1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재하는 어머니 임주리의 '립스틱 짙게 바르고'를 선곡해 염동언과 맞대결을 펼쳤다. 재하는 원곡의 감성을 살려서 노래했고 압도적인 표차로 염동언을 누르고 승리를 차지했다.

정주형은 이선희의 '불꽃놀이'를 선곡해 알파벳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으며 민수현도 고라니를 꺾고 승리를 챙겼다.

마지막으로 우승후보 진해성과 김산하가 맞대결을 펼쳤다. 김산하는 '어매'를 선곡했고 진해성은 '누가 울어'를 열창했다.

결과는 놀랍게도 김산하의 승리였다. 진해성은 "아쉽지만 후회는 없다"고 담담하게 축하를 전했다.

홍경민과 조항조 등은 추가합격을 제안했다. 제작진은 코치와 감독진의 제안을 받아들여 자신의 지역을 제외하고 5팀의 추가 합격을 결정했다. 추가합격자는 김용빈, 윤서령, 알파벳, 설하윤, 진해성이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